아이콘 “‘자체제작 아이콘TV’, 솔직하게 찍었다…방송 수위 걱정”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아이콘/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자체제작 아이콘TV’가 21일 오후 10시 유튜브와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처음 공개된다.

아이콘은 ‘자체제작 아이콘TV’의 PD가 돼 아이템 기획부터 촬영, 후반작업까지 모든 제작 과정에 참여했다. 멤버들은 자신만의 개성을 담아 각기 다른 방송을 꾸미겠다는 각오다.

비아이는 관전 포인트로 ‘B급 감성’을 꼽았다.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자체제작 아이콘TV’를 만들어 갈 생각이다. 그는 “날 것 그대로를 솔직하게 찍었다. 좋고, 싫고 표현을 확실하게 했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았다”며 “PD가 된 멤버들의 꾸밈없는 느낌과 유쾌한 자막, 적절하고 절묘한 편집이 관전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김진환은 “막 만드는 방송이다. 멤버들 개개인의 개성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방송 수위가 걱정되는 방송이지만, 그만큼 ‘꿀잼’을 보장한다”고 귀띔했다. 송윤형은 예측할 수 없는 아이콘의 일상을 주목해 달라면서 “꾸미지 않은 우리의 모습을 담았고, 직접 아이디어를 냈기 때문에 리얼한 모습을 담아낼 수 있었다. 한적한 시골에 가서 자급자족하는 아이콘의 생활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자체제작 아이콘TV’ 첫 회에서는 숙소에서 단 한시도 카메라를 손에 놓지 않는 아이콘 멤버들의 민낯, 셀프 샤워신 등이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이날 오후 9시부터 아이콘은 네이버 VLIVE에서 스페셜 라이브를 갖고 촬영 비화와 소감을 전한다.

‘자체제작 아이콘TV’는 총 10부작으로 매주 토요일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