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오만석 “정성화, 나를 끌어내리는 후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만석이 자신을 끌어내리는 후배로 ‘정성화’를 꼽았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연예 정보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서다.

오만석은 이날 방송에서 손수 돈가스를 만들며 인터뷰를 했다. 자신만의 비법으로 돈가스 소스를 완성하며 요리 실력을 뽐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자신을 ‘티켓 파워’를 지닌 뮤지컬 배우라고 소개하자 “지금은 그렇지 않다”며 쑥스러워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끌어내리는 후배에 대한 질문에 “정성화”라며 “내가 한 역할을 다음엔 꼭 정성화가 하더라”고 했다.

하지만 이내 정성화를 향해 영상 편지를 보내며 “잘 지내자”고 환하게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