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서영수, 한예리 대시에 ‘당황’…차도남의 ‘허당’ 매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사진제공=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연출 남태진, 극본 백운철 김류현, 이하 ‘스위치’)에서 차도남 서영수가 허당 매력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스위치’에서 서영수는 장근석과 한예리의 미끼를 물고 당황했다. 태웅(정웅인)은 케이저축은행장을 협박해 1000억원의 비자금을 빼돌린 뒤 살해했다. 진 차장(배민희)은 이 사건을 자살로 덮으려는 검사장(최재원)의 뜻에 따랐다.  대로(서영수)에게 “은행장 자살 사건 말이야. 길 프로 니가 해. 유서 나왔고 자살 정황 확실하니까, 횡령이랑 묶어서 빨리 마무리해”라고 지시한 것.

이에 수상한 냄새를 맡은 도찬(장근석)과 하라(한예리)는 대로의 수사 자료를 엿보기 위해 계획을 세웠다. 대로에게 하라가 대시하는 듯한 문자를 보낸 것. 대로는 “뭐야? 얘가 뭘 잘못 먹었나?”라며 당황했다. 또한 시간을 끌기 위해 헛소리만 늘어놓는 하라에게 화를 내면서도 모든 말에 일일이 대답해주며 싫지만은 않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극 중 서영수는 찔러도 피 한 방울 안나 올 것 같던 엘리트 차도남 길대로를 연기해왔다. 그런 그의 반전매력이 펼쳐져 극의 재미를 더했다는 평가다.

‘스위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