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에릭남, 에스토니아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만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MBC ‘오지의 마법사’ 에릭남이 에스토니아에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만난 사연이 공개됐다.

‘오지의 마법사’는 대한민국의 완연한 봄을 뒤로하고, 온통 눈으로 뒤덮인 겨울왕국 에스토니아로 찾아갔다. 특히 에스토니아로 떠난 김수로, 엄기준, 에릭남은 히치하이킹을 하던 중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만난 사연이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로, 엄기준, 에릭남은 끝도 없이 펼쳐진 새하얀 눈길을 걸으며 오지안내서 속 목적지 ‘발카’를 찾아 나섰다. 영하 20도의 생전 처음 겪는 추위 속, 여러 번의 시도 끝에 히치하이킹에 성공한 세 사람은 운전석에 앉은 에스토니아 미녀를 보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기분 좋은 출발을 예고했다.

이어 기름을 넣기 위해 차에서 내린 미녀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 과감한 미니스커트 패션을 선보여 세 사람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배가 고프다는 에릭남의 말에 흔쾌히 먹을 것을 사주며 ‘오지의 마법사’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변신해 세 남자의 마음을 완전히 홀렸다.

평소 쉽지 않은 오지 모험 탓에 차만 타면 곯아떨어졌던 멤버들이 에스토니아 미녀와 함께 가는 길에서는 피곤도 잊은 채 단체로 흥을 폭발시켰다. 음악에 어깨를 들썩이는 것은 물론, 모르는 랩까지 따라 하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오지 어딜 가든 사랑받던 글로벌 매력남 에릭남과 미녀는 이동 내내 대화를 주고받고, 노래를 들려주는 등 미묘한 러브라인을 형성했다.

‘오지의 마법사’는 오는 22일 오후 6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