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콘협’, 음원·음반 ‘인증제’ 시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한국음악콘텐츠협회

사진제공=한국음악콘텐츠협회

국내 음악차트 가온차트를 운영하고 있는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이하 음콘협)가 20일 음원∙음반에 대한 인증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음반 인증제는 음반 판매량을 집계해 판매량에 따라 인증하는 제도로, 미국의 미국음반산업협회(RIAA), 영국의 영국음반산업협회(BPI), 일본의 일본레코드협회(RIAJ) 등 여러 국가에서 시행 중이다.

음콘협 최광호 사무국장은 “미국, 영국, 일본 등 많은 국가에서 음반 판매량에 대해 인증하고 있지만 아직 한국에서는 시행하지 않아, 가온차트 측으로 문의와 요청이 있었다”며 “음악 소비가 활발한 대한민국에서 필요한 제도라고 판단해 가온차트 데이터를 기준으로 인증제를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음콘협에서 운영하는 가온차트 데이터를 통해, 음원(스트리밍, 다운로드) 사용량과 음반(국내 라이선스 음반) 판매량(출하량·반품량)을 인증하는 ‘가온 인증제’는 지난 1월 1일 발매 작품부터 누적 사용량·판매량이 일정 수를 초과할 경우, 이를 인증해 가온차트에 공표하게된다.

음반 인증은 트랙리스트가 동일한, 동일 매체의 단일 음반판매량 기준으로 발매된 지 6주가 지난 음반을 대상으로 한다. 25만장 이상 플래티넘(PLATINUM), 100만장 이상 밀리언(MILLION) 인증 마크를 부여한다.

음원 인증은 주문형 다운로드와 스트리밍으로 나누어, 다운로드의 경우 250만 다운로드 이상 플래티넘(PLATINUM), 1000만 다운로드 이상은 다이아몬드(DIAMOND) 인증 마크를 부여한다. 스트리밍에서는 1억 스트리밍 이상 시 플래티넘(PLATINUM), 10억 스트리밍 이상이면 빌리언(BILLION) 인증 마크를 부여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