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섭, ‘나를 기억해’ 카메오 출연…”음란물 유포 경각심 일깨우고 싶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영화 ‘나를 기억해’ 예고캡쳐/사진제공=얼반웍스미디어

영화 ‘나를 기억해’ 예고캡쳐/사진제공=얼반웍스미디어

배우 강지섭이 지난 19일 개봉한 영화 ‘나를 기억해’에 특별 출연하며 “청소년 범죄와 음란물 유포를 비롯해 사회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싶었다”고 참여 계기를 밝혔다.

‘나를 기억해’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교사 한서린(이유영)과 전직형사 오국철(김희원)이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는 내용을 담는다.

강지섭은 극중 한서린의 약혼자를 연기했다. “그럴만 했으니 피해를 당했겠지”라는 대사와 더불어 성범죄 피해자가 겉으로 드러나지 못하고 숨을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이에 대해 강지섭은 먼저 “김희원과의 개인적인 친분으로 특별 출연에 나서게 됐다”면서 “‘나를 기억해’는 실제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청소년 범죄와 음란물 유포 등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이를 통해 사회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