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X채정안, 두 남녀가 그릴 새로운 케미 ‘포착’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채정안(왼쪽)과 장동건/사진제공=KBS2 '슈츠'

배우 채정안(왼쪽)과 장동건/사진제공=KBS2 ‘슈츠’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의 두 배우 장동건과 채정안이 포착된 사진이 20일 공개됐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슈츠’는 로펌에서 펼쳐지는 매력적인 인물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특히 입체적인 캐릭터들 간의 관계가 극을 더욱 흥미롭게 전개할 예정이다.

‘슈츠’ 제작진은 장동건과 채정안의 사진을 공개하며 두 사람의 관계를 설명했다. 극중 장동건은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의 전설적인 변호사 최강석 역을, 채정안은 ‘강&함’의 법률비서 홍다함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서로의 조력자이면서도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설렘을 유발한다. 다수의 드라마 속 남녀는 알콩달콩 사랑을 하거나 서로 원수처럼 으르렁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슈츠’ 속 최강석과 홍다함은 티격태격하지만 서로에게 없어선 안 될 존재이며 잘 어울리는 한 쌍의 남녀지만 로맨스라고 단정지을 수 없는 특별하고 매력적인 관계로 그려진다.

제작진은 “우리 드라마에는 입체적인 캐릭터들의 예측불가 케미스트리가 가득하다. 극중 최강석과 홍다함의 관계 역시 그렇다.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이들의 관계에, 이를 그려줄 장동건 채정안 두 배우의 연기와 매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