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유인영, 사랑 쪽으로 기울었다…윤상현 향한 ‘애증’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 캡처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 캡처

배우 유인영이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서 울분을 토해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연출 정지인, 김성용 극본 정하연)에서 신다혜(유인영)는 남현주(한혜진)와 김도영(윤상현)을 향해 분노를 쏟아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신다혜는 자신의 오빠에게 복수로 시작했지만 사랑으로 자리잡은 도영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 자신에게 오빠는 비아냥거리며 과거를 언급했다. 다혜는 물건을 집어 던지며 분노에 떨었다. 이어 현주와 대화할 때는 “내 몸과 영혼을 모두 다 팔아먹은 대가로 모은 재산”이라며 자신의 과거를 내비치는 등 계속해 심상치 않은 사연을 암시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현주를 정리 하지 못한 채 계 맴돌고있는 도영에게 “나도 암에 걸릴까. 암이란 암은 다 사들여서 한꺼번에 마셔버릴까. 그럼 남현주 보다 먼저 죽을 거 아냐”라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이어 현주를 찾아가 그간의 울분을 거칠게 토해내고 떠나 연민을 일으켰다.

특히 다혜는 도영에게 화를 낸 뒤 남몰래 쓸쓸해했다. 현주에게 울분을 쏟고난 뒤에도 다시 돌아와 현주를 바래다주며 “남현주를 미워한 적은 없으니까”라고 고백해 악으로만 규정할 수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유인영은 복수와 사랑 사이에서 사랑으로 기울고 있는 신다혜의 혼란스러운 모습을 강렬하게 연기하고 있다. 신다혜의 과거와 함께 극의 전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