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6월 북미투어 ‘매진 행렬’..추가 공연 확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에릭남 / 사진제공=CJ E&M

가수 에릭남 / 사진제공=CJ E&M

가수 에릭남이 계획 중인 북미 투어 콘서트로 매진을 기록해 추가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20일 에릭남의 소속사 CJ E&M에 따르면 에릭남은 오는 6월부터 북미투어를 통해 미국과 캐나다의 주요 도시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 19일 미국 워싱턴 D.C와 필라델피아, 보스턴, 미니애폴리스, 캐나다 밴쿠버 등 5개 도시에서 티켓이 매진됐다. 일부 도시는 공연장을 넓은 곳으로 이동했고 다른 도시에서 추가 공연도 확정 지었다.

아울러 에릭남은 멕시코 팬들의 공연 요청에 오는 7월 2일 멕시코시티도 방문해 공연을 열 예정이다.

이로써 그는 오는 6월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시카고, 뉴욕, 워싱턴 및 캐나다 밴쿠버와 토론토, 7월 멕시코 공연까지 총 15개 도시에서 총 16회의 공연을 펼친다.

에릭남은 이번 공연에서 2년 만에 발매한 세 번째 미니음반 ‘어니스틀리(Honestly)’에 담긴 곡을 비롯해 다양한 노래를 열창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