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감자’ 정가은의 SNS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배우 정가은 SNS

사진=배우 정가은 SNS

배우 정가은의 개인 SNS가 화제다. 그가 올린 사진과 글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딸이 위험에 처한 상황을 알린 그에게 악성 댓글이 쏟아졌고, 정가은은 해명까지 했다.

정가은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딸이 엘리베이터 문에 손이 끼는 사고가 있었다. 아이와 함께 있을 때는 단 1초도 한눈을 팔면 안 된다. 엄마가 미안해”라며 딸의 손을 찍어 게재했다. 이를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과한 사생활 공유’라고 지적했다. SNS는 개인 사생활을 올리는 공간이지만, 정가은은 유명인이어서 뭇매를 맞아야 했다.

지나친 공격성 댓글에 정가은은 “딸이 다칠 뻔해서 놀라고 속상했지만 다른 아기들에게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글을 올린 것”이라며 “딸 다칠 뻔한 게 자랑이라고 올렸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서였다. 우리 서로 착한 마음으로 바라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가은의 해명 글에도 이목이 쏠렸다. 여러 네티즌들은 “나 역시 비슷한 일을 겪었다”며 공감의 댓글을 달았다. 더불어 유명인이어서 개인 공간에 올린 글로 비난을 받아야 할 이유는 없다고 정가은을 옹호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