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솜사탕으로 1억 순수익 “만들기의 비밀은 온도·습도·각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서민갑부'

사진제공=채널A ‘서민갑부’

19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솜사탕으로 연간 1억 원이 넘는 순수익을 올리는 고세곤 씨(38)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스스로를 장사꾼이 아닌 ‘솜사탕 셰프’라고 부르는 고세곤 씨는 전국의 축제, 백화점·학원 이벤트 등 각종 행사장에서 색색의 설탕으로 토끼, 곰, 오리 모양의 솜사탕을 만든다.

누구보다 예쁜 모양의 솜사탕을 만들기 위해 매일 새벽까지 연구했다는 그는 “잠을 자다가도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즉시 주차장에 솜사탕 기계를 펼쳐 연습을 했다”고 고백하며 “솜사탕 만들기의 비밀은 온도, 습도, 각도”라고 비법을 밝힌다.

이어 “내가 만드는 솜사탕으로 세계를 정복하는 것이 목표다. 가장 큰 목표는 미국의 디즈니랜드에 입성하는 것”이라 포부를 그러낸다.

‘서민갑부’는 맨바닥에서 시작해 온갖 역경을 딛고 일어난 자수성가 서민 갑부들의 삶과 비법을 전하는 프로그램이다. 고세곤 씨의 이야기는 1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