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은의 재발견… 진정한 ‘케미 요정’ 면모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박병은/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배우 박병은/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배우 박병은이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유영은)을 통해 ‘케미 요정’으로 변신했다.

극중 박병은은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파일러이자 중진서 강력 2팀장 ‘우성하’역을 맡아 뛰어난 수사력과 긴장감 넘치는 연기로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와 동시에 ‘남남 케미’, ‘일방통행 케미’ 등 남녀를 불문하고 다른 배우와의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그는 시즌 1부터 앙숙이었던 권상우와 같은 팀이 돼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하나의 사건을 두고 서로 경계하면서도 알게 모르게 도움을 줬다. 또 최강희의 장난으로 함께 살게 된 두 사람은 서로의 눈치를 보며 ‘남남 케미’를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박병은은 자신이 속한 강력 2팀에 권민아가 지원하며 ‘일방통행 케미’를 탄생시켰다. 그의 시크한 매력과 빠른 정보력에 감탄한 권민아와 사건 외에는 일체 관심 없는 박병은이 같은 팀이 돼 펼친 이야기는 극의 재미와 훈훈함을 선사했다.

박병은은 권상우, 권민아 뿐만 아니라 원조 ‘우성하 팬’ 최강희와의 호흡을 통해 진정한 ‘케미 요정’으로 거듭났다.

‘추리의 여왕’은 매주 오늘(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