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지상렬, 남다른 입담으로 폭소 유발 “여기서 반신욕하게 생겼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채널A '도시어부'

사진=채널A ‘도시어부’

오늘(19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 개그맨 지상렬이 게스트로 출연해 도시어부들과 ‘황금 케미’를 선보인다.

충청남도 부남호로 출조를 떠난 도시어부들과 지상렬은 잉어 낚시에 도전한다. 이들은 저수지 물 위에 좌대를 놓고 낚시를 하는 수중좌대낚시 도중 입수까지 감행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지상렬은 자신의 수상좌대가 점차 가라앉기 시작하자 “피디님 이것 좀 봐 봐요! 빨리 조치 좀 해줘 봐요. 이러다 여기서 반신욕하게 생겼는데요?” 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또 “오늘은 아가미를 닫고 낚시하겠다. 마이크로닷은 고정 아가미, 나는 일회용 아가미”라며 재치 가득한 멘트를 쏟아놓는다. 이에 이덕화는 “나는 오늘부터 상렬이 팬이다. 상렬이 너무 좋아” 라고 말하며 지상렬에게 푹 빠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도시어부’는 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