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이덕화, 남다른 연기 열정 “가발 벗고 연기하고 싶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이덕화/사진제공=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덕화/사진제공=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덕화가 연기에 대한 식지 않는 열정을 드러냈다. 오늘(19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서 DJ 김신영이 “인터뷰에서 ‘죽기 전에 가발을 벗고 연기하고 싶다’고 했다”라고 말하자 이덕화는 “나이도 들었고 가릴 게 뭐가 있느냐. 백 번이라도 벗는다”며 “(가발을) 벗고한 영화, 드라마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드라마 ‘제 5공화국’ 같은 경우 실존 인물과 비슷하게 하기 위해 가발을 벗었고, 드라마 ‘개벽’에서 죽는 장면을 찍을 때도 가발을 벗고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작품에서 무서운 회장님, 악역 등을 주로 연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원래 악역 (섭외)이 잘 안 왔다. 언젠가부터 들어오기 시작한 역할이 괜찮은 회장님 캐릭터였는데 알고 보니 나쁜 아저씨였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하고 싶은 역할이나 장르에 대한 질문에는 “로맨스는 죽을 때까지 하고 싶은 것”이라며 “지고지순한 아버지 역할을 하고 싶은데 외모가 퇴폐적으로 생겼는지 그런 역은 잘 안 들어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대조영’ 출연 당시 엑스트라들을 위해 횟집 전체를 빌려서 식사를 대접한 미담이 밝혀지자 이덕화는 “그 때는 아들이 없었을 때라 버는 대로 다 썼다. 지금은 힘들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