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새벽, 툭툭 던져도 볼수록 빠져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의 아저씨' 송새벽/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나의 아저씨’ 송새벽/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송새벽이 ‘볼매'(볼수록 매력있는 사람)로 거듭났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는 기훈(송새벽 분)이 형제들, 그리고 유라(나라 분)와의 훈훈한 케미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이날 기훈은 작은형(이선균 분)한테 고급 참치를 사주며 감격스러워 했다. 그동안 도움만 받았던 형에게 직접 감사함을 표하며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은 시청자들에게도 흐뭇한 미소를 선사했다.

물론 눈치 없는 큰형(박호산 분) 때문에 티격태격하기도 했지만, 이 역시 밉지 않고 귀엽게만 다가왔다.

뿐만 아니라 기훈은 유라와 미묘한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유라를 제대로 쳐다보지는 못했지만, 응원의 말과 더불어 넌지시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뒤돌아 가다가 힐끗 유라를 돌아보는 장면은 특유의 ‘츤데레’ 매력이 배가된 순간이다.

이처럼 송새벽은 주변 인물들과 다양한 관계 속에서 크고 작은 에피소드를 이끈다. 특히 의도하지 않은 훈훈한 케미부터 은근한 로맨스까지 툭툭 던지는 대화만으로 상대 배우들과 남다른 케미를 선사하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