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테이크원) 콘서트, 1분도 안 돼 양일 매진 실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태균 '녹색이념 앙코르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그랜드라인

김태균 ‘녹색이념 앙코르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그랜드라인

래퍼 김태균(테이크원)의 ‘녹색이념 앙코르 콘서트’의 표가 예매 시작 후 1분도 채 안 돼 매진됐다.

‘녹색이념 앙코르 콘서트’ 양일 티켓 판매가 지난 18일 오후 6시 멜론 티켓에서 시작된 가운데 1분도 안 돼 매진됐다. 힙합 관련 커뮤니티들에는 티켓을 구하지 못한 팬들의 탄식이 쏟아졌다.

‘녹색이념’은 2016년 12월 31일 발표된 김태균의 첫 번째 정규 앨범이다. 특유의 진솔함과 철학으로 힙합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2017년 2월 개최된 그의 첫 콘서트는 음향, 조명, 편곡, 구성 등 여려 방면에서 높은 완성도와 퍼포먼스로 팬들에게 잊을 수 없는 공연으로 남았다.

‘녹색이념 앙코르 콘서트’는 김태균이 새로운 버전으로 준비한 공연이다. 앨범 전곡을 그랜드피아노, 콘트라베이스, 재즈 드럼 등의 악기와 함께 편곡했다. 이로써 완성된 최소화된 편곡은 김태균의 이야기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김태균 소속사 그랜드라인은 “예상보다 훨씬 뜨거운 반응에 정말 놀랐다. 추가 공연을 계획하고 있으니 암표는 절대로 사지도, 팔지도 말아주길 부탁한다”고 밝혔다.

김태균의 ‘녹색이념 앙코르 콘서트’ 는 오는 5월 18~19일 서울 홍대 폼텍웍스홀(Formtec WorksHall)에서 오는 개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