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이다해, 악녀와는 다른 ‘마녀의 존재감’ 발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이다해/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이다해/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SBS ‘착한마녀전’ 이다해가 ‘마녀본색’이 돋보이는 비주얼과 카리스마를 뽐냈다.

19일 오전 이다해의 소속사는 ‘착한마녀전’ 촬영 현장에서의 이다해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다해의 의미심장한 표정들이 포착되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지난주 방송분에서는 동생 도희가 의식을 되찾았고 불굴의 의지로 빠른 회복을 보인 동시에 이전보다 더 독해지고 야망 넘치는 모습으로 마녀의 귀환을 알렸다. 그동안 언니 선희가 대신해 온 생활에 개입, 본격적으로 도희가 자신의 자리를 되찾아가며 ‘마녀본색’이 두드러질 전망.

공개된 사진 속 의중을 알 수 없는 묘한 미소와 눈빛에서 그녀가 품고있는 위험한 본심을 짐작케하며 긴장감이 더해지고 있다. 수수한 매력의 선희와는 확연히 다른 도회적인 비주얼과 패션으로 도희의 카리스마를 더해 분위기를 압도하기도 한다.

‘착한마녀전’은 오태리(윤세아), 주예빈(신혜정),채강민(심형탁) 등 유독 악역 캐릭터의 활약이 거세다. 이다해는 지금까지 착하다 못해 호구라 불리는 善인 선희를 통해 보여준 인간적이고 따뜻한 면모로 극을 유쾌하고 사랑스럽게 이끌어왔다. 이어 도희의 본격 컴백을 통해 악녀 아닌 차별적인 매력과 아우라의 마녀 캐릭터를 완성시켜가며 색다른 존재감을 발산할 예정이다.

‘착한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