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지현우 “20대엔 인기가 힘이었지만 지금은 연기를 잘 해야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지현우 인터뷰,살인소설

영화 ‘살인소설’ 에서 열연한 배우 지현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20대엔 연기를 못하거나 작품 흥행에 실패해도 인기의 힘으로 활동할 수 있었어요. 지금은 연기를 못하면 관객들이 받아줄 이유가 없는 연차가 됐어요. 부담은 있지만 열심히 하고 있는 이유죠.”

배우 지현우가 자신의 연기 열정을 이렇게 설명했다. 그가 7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오는 25일 개봉하는 ‘살인소설’을 통해서다.

‘살인소설’은 시장 보궐선거의 후보로 지명돼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려고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는 24시간을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다. 지현우는 말과 행동 어느 것 하나 믿을 수 없는 순태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해본 적 없는 역할이라 좋았습니다. 그동안 너무 바른 이미지의 연기만 했으니까요. 행동보다는 말로 캐릭터의 성향을 드러내기 때문에 지루하지 않게 이야기를 끌고 가는 것이 관건이었습니다. 목소리를 낮춰보거나 일부러 오버를 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캐릭터와 이야기를 만들어나갔죠.”

영화에서 지현우는 트레이드마크로 통하는 미소를 유지하면서도 비열하고 부패한 정치인을 사지로 몰아넣는 반전 매력을 보여준다. 거짓말로 일관하는 상대에 맞서 더 큰 거짓말로 응수하며 선과 악을 오가는 모습이 신선하다.

지현우 인터뷰,살인소설

배우 지현우가 “좋은 배우가 되는 방법을 고민한다”라고 말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지현우는 밴드 더 넛츠에서 기타리스트로 활동하던 중 2003년 KBS 2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드라마 ‘올드미스 다이어리’(2004) ‘메리대구 공방전’(2007) ‘달콤한 나의 도시’(2008) 등을 성공시키며 ‘국민 연하남’으로 떠올랐다. 최근 작품에서는 색다른 얼굴을 보여줬다. ‘도둑놈 도둑님’(2017) ‘송곳’(2015) 등에서는 사회 정의를 구현하는 인물을 연기했다.

“일부러 그런 작품이나 캐릭터를 원한 것은 아니에요. 톱배우가 아니라 제안 받는 시나리오 수가 제한돼 있으니 작품을 놓쳤다가 오래 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있었죠. 영영 멀어질 수 있다는 불안감이 있어서 쉬지 않고 일을 하고 있습니다.”

과거 ‘스타’였던 지현우는 자신감이 넘쳤다. 다음 작품을 고민하지 않아도 됐다. 무서울 것도 없었다. 그는 늦은 나이에 군에 입대한 뒤 생각이 바뀌었다고 했다.

“어떻게 해야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는지 고민하게 됐습니다. 촬영 스케줄이 바쁜 드라마 현장에서는 연차가 낮은 배우들이 연기 욕심을 낼 수가 없는데 그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게 됐죠. 조·단역 배우들은 대사 한 마디를 위해 수백 번씩 연습을 하는데 주연배우가 대사가 많다는 이유로 한 신을 대충 넘겨버리면 예의가 없는 거니까 더 열심히 하게 됐고요. 사실 예전에는 자신 말고는 다른 생각을 못 했거든요.”

달라진 태도는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바뀌었다. 지현우는 영화 현장을 떠나지 않고 계속 연기만 생각했다. 대사를 여러 번 녹음하고 계속 들으며 캐릭터를 만들어나갔다. 연기 호흡을 맞춘 오만석이 “(지현우가) 대본 전체를 다 꿰고 있어서 내가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할 정도였다.

15년째 활발하게 연기 활동 중이지만 아직도 작품에 들어가기에 앞서 긴장된다고 토로했다. 열심히 준비해 연기를 한 뒤에도 ‘맞게 한 걸까’라는 의심을 멈출 수 없다고 했다. “20대에는 귀여움으로 밀어붙일 수가 있는데 이젠 불가능하니까”라며 장난스럽게 말했지만 그에게는 굳건한 의지와 열정이 보였다.

“걸리적거리지 않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가끔 드라마나 영화를 보다가 전체적인 이야기와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 튀어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시청자들이나 관객들이 작품에 몰입하는 데 방해하는 배우가 되면 안 되겠죠.”

지현우 인터뷰,살인소설

배우 지현우가 “안 걸리적거리는 사람이고 싶다”고 말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