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주현미, 남편과의 러브스토리 공개 “기타리스트와 가수로 첫 만남”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오늘(19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비 내리는 영동교’로 데뷔한 ‘가요의 여왕’ 가수 주현미의 두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한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주현미 남편, 그리고 두 사람의 러브 스토리가 공개된다.

주현미의 남편 임동신씨는 조용필 밴드 ‘위대한 탄생’의 전(前) 기타리스트로 유망한 뮤지션이었다. 기타리스트와 가수였던 두 사람은 같은 업계에 몸담으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 주현미는 “당시 남편이랑 해외 공연을 같이 갔다 와서 연락하고, 둘 다 그때는 밤업소에서도 공연했었다. 자연스럽게 심야에 데이트 했다”고 말하며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이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이유를 설명한다.

1988년 남편과 화촉을 올린 주현미는 결혼 30년 동안 단 한 번도 남편과 함께 있는 모습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 바람에 이혼 루머에 휩쓸릴 정도였다. 주현미는 그동안 남편이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던 이유를 ‘남편의 방송 울렁증 때문’이라고 말한다.

이날 주현미의 네 가족이 모두 음악의 길을 걷고 있다는 사실도 공개된다. 그룹 ‘투아’의 멤버로 활동 중인 아들 임준혁과 싱어송라이터 딸 임수연에 대한 에피소드가 공개되며 주현미의 애틋한 모성이 그려진다.

‘인생다큐-마이웨이’는 오늘(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