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장미희X박세완, 새로운 한 방 기대하게 하는 두 여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같이 살래요'/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KBS2 ‘같이 살래요’/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KBS2 ‘같이 살래요’에는 통쾌한 한 방을 선사하는 여자들이 있다. 신중년 ‘우먼크러시’를 보여주는 장미희와 엉뚱한 ‘걸크러시’를 선보이는 박세완은 서로 다른 통쾌함을 선사한다.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자신을 시기하는 사람들과 최문식(김권)에게 시원한 한 방을 날리며 시청자들의 답답한 속을 뻥 뚫어주는 이미연(장미희)과 연다연(박세완). 누구 앞에서나 강하지만 박효섭(유동근) 앞에서 소녀 같아지는 미연과 평소엔 소심하지만 오로지 문식 앞에서만 당당해지는 다연의 정반대의 모습은 의외의 상황을 만들어내며 주말 저녁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 장미희, 비교 불가 우먼크러시

우먼크러시라는 단어가 사람으로 태어나면 이미연이 아닐까. 센 척하는 게 아니라 진짜로 센 미연의 앞에선 누구든 작아지기 마련. 자신을 선망하면서 시기하는 고상한 부잣집 사모님 정진희(김미경)의 속을 꿰뚫어보고, 곤란한 상황을 빠져나가는데 선수인 아들 문식(김권)의 표정만 보고 거짓말을 눈치 챈 미연. 타고난 눈치와 당당한 성격을 뒤받쳐주는 재력으로 돌려 말하는 법 없는 미연의 직구는 그녀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자신을 사기꾼이라고 생각하는 효섭의 자식들 앞에서도 “네 아빠는 내가 접수한다”며 당당한 미연이지만, 효섭에게 오지 않는 연락에 전전긍긍하고 그와 함께 있을 때면 소녀처럼 까르르 웃는 의외의 모습을 보여주며 반전 매력까지 더했다.

◆ 김권 한정 박세완의 엉뚱한 걸크러쉬

뚱뚱했던 과거 때문에 소심한 성격의 다연은 팀장 최문식(김권)에게 한정된 걸크러시를 선사한다. 문식을 사윗감으로 점찍어둔 아빠 연찬구(최정우)의 작전으로 문식과 첫사랑 재형(여회현)이 있는 YL그룹에 아르바이트생으로 입사하게 된 다연. 첫 출근부터 목숨 걸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일하라는 문식에게 알바는 얼마 받지도 못한다며 솔직한 생각을 말한 다연은 “너 찍혔다”는 문식의 시비도 한 귀로 흘려들었다. 자신의 협박이 전혀 통하지 않는 다연에 황당하고 기가 막힌 문식. 평소의 자신감 없고 주눅 든 모습보다 문식 앞에서의 당당함이 매력적인 다연의 앞으로의 변화를 기대하게 했다.

‘같이 살래요’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