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한 자들의 독한 에너지”…스타일리시한 범죄극 ‘독전’이 온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조진웅,류준열,독전

배우 조진웅과 류준열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독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말 그대로 미친 캐릭터들이 격돌하는 이야기입니다. 독한 인물들이 발산하는 뜨거운 에너지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고민했습니다.”

영화 ‘독전’을 연출한 이해영 감독이 이렇게 설명다.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조진웅·류준열·김성령·박해준·차승원·고(故)김주혁 등이 출연해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조진웅,독전

배우 조진웅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독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조진웅은 실체 없는 조직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건 형사 원호를 연기한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고 캐릭터가 자신도 모르게 고집, 집착, 상황들에 끌려가는 모습이 흥미로웠다. 하지만 출연을 결심한 후엔 후회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렇게까지 할 줄 몰랐다”라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조진웅은 여러 작품에서 형사, 경찰 역을 해왔다. 그럼에도 “마약범죄와 만나는 순간은 또 다르더라”라며 “게임에서 도장을 깨러 가는 것처럼 독한 인물들을 만날 때마다 점점 새로워지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류준열,독전

배우 류준열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독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

‘충무로 대세’ 류준열은 조직으로부터 버림받은 연락책 락 역으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류준열은 “내가 연기했던 캐릭터들 중 가장 대사가 없는 인물이다. 감정을 보여주기 힘들어 고생했다”고 토로했다. 또 “대사가 없을 땐 상대가 어떻게 받아주는지가 중요하다. 선배와 동료 배우들이 너무 잘 받아줘서 자연스럽게 캐릭터가 만들어졌다”며 고마워했다.

배우 김성령(왼쪽부터), 박해준, 차승원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성령(왼쪽부터), 박해준, 차승원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성령은 조직의 실세 연옥, 박해준은 조직의 임원 선창 역으로 재미를 더한다. 차승원은 조직의 숨겨진 인물 브라이언 역을 맡아 존재감을 뽐낸다. 김성령은 영화 초반에 사건을 이끄는 인물이다. 그는 “강렬한 색의 의상을 입고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시도하며 캐릭터를 만들어나갔다”고 말했다. 또 차승원은 “난생 처음 소녀 머리를 해봤다. 중요한 연기를 하는데 머리가 찰랑거려서 스태프들이 고생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고 김주혁은 아시아 최대 마약 시장의 거물 진하림 역으로 등장한다. 이 감독은 “등장인물들을 온도로 표현하자면 가장 뜨거운 캐릭터다. 김주혁 선배는 ‘하림은 목소리가 클까. 피부는 어떨까. 머리색은 어떨까’ 등 사소한 설정까지 고민했다. 카메라 앞에서 처음 촬영할 땐 짜릿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해영 감독,독전

영화 ‘독전’을 연출한 이해영 감독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독전’을 연출한 이 감독은 앞서 ‘26년’(2012) ‘천하장사 마돈나’(2006) 등으로 마니아 관객층을 확보했다. ‘독전’은 이전에 보여줬던 따뜻한 색과 달리 스타일리시한 범죄극이라 눈길을 끈다. 이 감독은 “(새로운 스타일이라) 처음 영화를 연출하는 느낌이었다”며 “이 영화에도 놀랍도록 따뜻한 순간이 있다”고 귀띔해 기대를 높였다.

또 이 감독은 “영화 세트부터 로케이션까지 공을 많이 들여 만들었다.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은 독한 캐릭터들을 감당하기 위한 장치다. 영화의 주인공인 배우들의 열연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독전’은 오는 5월 24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