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오는 22일 ‘취조 토크 스페셜’로 일주일 먼저 만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OCN '미스트리스'

사진=OCN ‘미스트리스’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김진욱, 연출 한지승)가 ‘취조 토크 스페셜’로 일주일 먼저 시청자와 만난다.

오는 28일 처음 방송되는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가 첫 방송보다 한 주 일찍 베일을 벗는다. 오는 22일 오후 10시와 11시 30분, ‘작은 신의 아이들’ 최종회 방송 전후로 ‘취조 토크 스페셜’ 방송을 특별 편성한 것.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려온 시청자들에게 미스터리를 이끌어나갈 장세연(한가인), 김은수(신현빈), 한정원(최희서), 도화영(구재이)의 캐릭터와 네 배우의 케미를 아낌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18일 공개된 스페셜 방송 예고편을 통해 밝혀졌듯 ‘취조 토크 스페셜’에서는 의문의 형사가 등장, 네 친구를 둘러싼 의문점을 파헤친다. 형사의 정체는 배우 권혁수로, 취조실에서 네 친구를 추궁하며 특유의 개그감으로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또한 취조실에서 벗어난 한가인, 신현빈, 최희서, 구재이는 O, X 퀴즈를 통해 시청자들의 기대와 궁금증을 충족시켜줄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한가인, 신현빈, 최희서, 구재이가 워낙 끈끈한 케미를 자랑하다 보니, ‘취조토크 스페셜’ 촬영에서도 현장 분위기를 끌어 올리며 의외의 포인트로 웃음을 선사했다. 형사로 등장한 권혁수 역시 극 중 네 친구의 의문점을 꼬집고 각종 개인기로 유쾌함을 더했다”며 “첫 방송보다 한 주 먼저 방송되는 ‘취조 토크 스페셜’을 통해 시청자분들이 그간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미스트리스’는‘작은 신의 아이들’ 후속으로 오는 28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