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정인선과 공개 열애, ‘와이키키’ 시청자·스태프에 죄송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이이경(왼쪽), 정인선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이경(왼쪽), 정인선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이경이 배우 정인선과 공개 열애 때문에 함께 출연했던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청자와 스태프들에게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이경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을 만나 “(정인선과 열애 인정 후) 걱정이 앞섰다. 걱정이 앞섰다. 시청자와 감독님, 스태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가장 컸고 그 분(정인선)이 당황했을 것 같아 걱정이 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열애 소식이 전해진 것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마지막 회가 방영되기 전인 지난 17일 오후. 이이경은 “죄송할 일이 하나 생겼다는 생각은 들었다”고 털어놨다. 당시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를 촬영하고 있었다는 이이경은 “점심시간이라 중국집에서 해물짬뽕을 주문하고 있었다. 스타일리스트가 기사를 보여줘서 알았다.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이경과 정인선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캐스팅 전부터 교제하고 있었다. 이이경은 이창민 감독의 부름을 받고 달려간 사무실에서 정인선을 만나 깜짝 놀랐다고 한다. 그는 “운명이라면 운명이고 인연이라면 인연인 것 같다. 지금도 신기하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또 일어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이경은 “정인선에게 많이 의지하는 편”이라고 했다. 그는 “평소에 대화를 많이 나누는 편이다. 그 분은 그 분대로 내게 의지를 많이 했다고 하는데 나도 의지를 많이 했다”며 “(다른 배우와 애정 씬도) 민감하지만 이해할 수밖에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마친 이이경은 ‘검법남녀’를 통해 다시 시청자들을 만난다. ‘검법남녀’는 오는 5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