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러시아 특집, 시청률 5.5%로 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방문한 JTBC ‘한끼줍쇼’가 5.5%로 동시간대 1위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한끼줍쇼’ 78회가 시청률 5.5%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6%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은 2018 월드컵 개최국이자 주재원, 유학생, 그리고 고려인 동포들이 살고 있는 나라, 러시아를 방문한 규동 형제의 모습이 담겼다. 그 중 두 사람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까운 유럽’이라고 불리는 도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첫 번째 한 끼 도전에 나섰다.

블라디보스토크의 밥동무로는 빅뱅의 승리가 함께했다. 승리는 ‘방금 배운’ 러시아어와 특유의 친화력을 발휘하며 현지인과 소통해 연신 웃음을 자아냈다.

최고의 1분을 기록한 장면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따뜻한 한 끼를 준 식구의 ‘칭찬해-서운해’ 코너 부분이다. 먼 곳에서 동포를 만나기 위해 찾아온 규동 형제를 망설임 없이 받아 준 한 주재원 가족은 타지에서의 쉽지 않은 생활에도 서로를 위하는 따뜻한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