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안승환, 장근석의 둘도 없는 조력자로 ‘대활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스위치' 방송화면

사진=SBS ‘스위치’ 방송화면

SBS ‘스위치’ 안승환이 장근석의 흔들리지 않는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에서는 스위치팀 멤버들인 전인태(안승환)와 소은지(신도현)에게 불곰에 집착하며 가짜 검사 역할을 계속하는 이유를 고백하는 사도찬(장근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불곰을 잡기 위해 집요한 모습을 보이던 도찬은 의문의 전화를 받으며 중요한 증거를 잡을 수 있는 기회를 포착하고 급하게 달려갔다. 하지만 이미 한 발 늦은 상황이다. 눈앞에서 결정적인 증거를 놓친 도찬은 분노했다.

백준수(장근석)와 오하라는 불곰을 잡기 위한 수사를 이어갔고, 오하라(한예리)는 비공식적으로 봉감독, 인태, 은지를 찾아가 도찬 몰래 황사장(이장원)의 비밀을 좀 알아봐달라며 협박 섞인 부탁을 했다.

도찬을 제외한 스위치팀은 어쩔 수 없이 수사에 협조했지만 인태와 은지는 계속해서 가짜 검사 행세를 하는 사도찬을 좀처럼 이해하지 못했다. 결국 인태는 “궁금한 게 있다. 약이 있는 곳에 돈이 있다고 형이 그랬잖아. 그래서 검찰청 들어간 거였고. 황사장 마약 우리가 갖고 튀려던 거 아니였냐?”라고 따졌고, 소은지 역시 “오빠 너무 검사놀이에 몰두하는 거 아니냐? 오검사랑 너무 자주 붙어 지낸다”고 거들었다. 특히 인태는 “형한테 진짜 섭섭하다. 나랑 은지만 모르는 비밀이 따로 있는 거 같다”고 불만을 내뱉었다.

결국 도찬은 사기단에게 불곰에게 집착하는 사연을 고백했다. 20년 전 아버지 사마천(손병호)을 공격했던 불곰의 이야기를 전하며 “그 놈을 잡는 게 내 목표”라며 “그래서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이라고 고백했다.

도찬의 사연을 알게 된 은지는 눈물을 흘리며 무슨 일이 있어도 도와주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인태 역시 그에 동의했다. 불만으로 흔들릴 뻔했던 사기단의 팀워크가 더욱 단단해지는 순간이었다.

안승환은 사도찬에 대한 불만으로 한 순간 흔들렸지만 진심을 알고 다시 마음을 다 잡는 전인태의 감정변화를 살리며 캐릭터를 완성해 나갔다. 훈훈한 외모는 물론이고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를 자랑하고 있는 안승환은 ‘의리의 사나이’ 전인태를 만들어 나가며 끊임없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중이다.

‘스위치’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