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작 미리보기]’당신의 부탁’, 그렇게 엄마가 된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당신의 부탁' 포스터/사진제공=명필름, CGV 아트하우스

영화 ‘당신의 부탁’ 포스터/사진제공=명필름, CGV 아트하우스

영화 ‘당신의 부탁'(감독 이동은)에는 다양한 엄마가 등장한다. 죽은 남편이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을 맡게 된 엄마부터 갓 아이를 출산한 초보 엄마, 항상 딸이 잘되기를 바라며 잔소리하는 지극히 평범한 엄마까지.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엄마들의 모습을 통해 엄마, 더 나아가 가족의 의미까지 다시 생각해보게 한다.

2년 전 사고로 남편을 잃은 32살 효진(임수정)은 그녀의 절친 미란(이상희)과 동네 작은 공부방을 하며 혼자 살아간다. 남편의 죽음 이후 무기력하고 우울한 삶을 살아가던 어느날 효진에게 시동생이 찾아와 죽은 남편의 16살 아들 종욱(윤찬영)을 부탁한다.

오갈 데가 없어진 종욱의 엄마가 되어달라는 당황스러운 부탁에 효진은 깊은 고민에 빠진다. 미란은 “앞으로 네가 걔 인생 다 책임져야 하는 거야”라고 직설적인 충고를 건네며 효진을 말린다. 하지만 효진은 고민 끝에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종욱의 엄마가 되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하루아침에 모자(母子) 사이가 된 두 사람은 어색하면서도 따뜻한 동거 생활을 시작한다.

영화 '당신의 부탁' 스틸컷/사진제공=명필름, CGV 아트하우스

영화 ‘당신의 부탁’ 스틸컷/사진제공=명필름, CGV 아트하우스

‘당신의 부탁’은 엄마, 그리고 가족에 대한 이야기다. 영화에 등장하는 다양한 가족의 모습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각 가족 구성원 간에 직면할 수 있는 현실적인 갈등과 회복 과정을 보다 사실적으로 보여준다. 또 혈연으로 맺어지지는 않았지만 종욱을 만난 후 엄마로 성장해가는 효진의 모습을 통해 ‘엄마가 된다는 것은 무엇인가?’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효진 역을 맡은 임수정과 종욱 역을 맡은 윤찬영은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극에 몰입도를 높인다. 임수정은 전형적인 엄마의 이미지를 깨부수는 효진 캐릭터를 섬세하게 연기하며 한층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윤찬영은 여러 작품을 통해 쌓아온 내공을 발휘하며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존재감을 드러냈다.

‘당신의 부탁’은 오늘(19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