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정다빈, 온몸을 던져 울었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정다빈/사진제공=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배우 정다빈/사진제공=SBS ‘키스 먼저 할까요’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의 배우 정다빈이 온몸을 던져 울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손이든(정다빈)이 아빠 손무한(감우성)에게 시간이 얼마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동안 손이든은 손무한의 사랑을 갈구하며 엇나가는 삶을 살았다. 부녀간의 오해는 깊어질 대로 깊어져만 갔다.

그러나 이날 이든은 결국 아빠의 비밀을 알게 됐다. 충격을 받은 그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어둠 속에서 혼자 울다가 곧 쓰러질 듯 기운 없이 멍한 표정을 지었다.

모든 사실을 안 이든이 아빠 곁을 떠나 주는 것이 그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해 이별을 고했다. 이후 그와 포옹하면서 아빠 앞에서 만큼은 꾹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정다빈은 특유의 정밀한 표현력으로 감정이 북받치는 표정 연기를 선보였다. 그의 온몸을 던진 오열 연기에 슬픔뿐만 아니라 그동안 아빠를 미워했던 미안함까지 고스란히 전해졌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SBS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