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한혜진X유인영, 살벌한 재회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사진제공=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의 한혜진과 유인영의 살벌한 재회 장면이 포착됐다.

‘손 꼭 잡고’제작진은 18일 유인영이 한혜진을 찾아간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혜진은 유인영의 갑작스런 방문에 그대로 굳었다. 이와 달리 유인영은 매서운 눈초리로 한혜진을 쏘아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한혜진은 눈을 부릅뜨고 유인영을 똑바로 마주하고 있다. 특히 잔뜩 힘이 들어간 한혜진의 눈빛과 꽉 다문 입에서 그의 분노가 느껴진다. 극중 ‘윤상현의 아내’ 한혜진과 ‘윤상현의 첫사랑’ 유인영의 날 선 기싸움이 예고돼 두 사람이 만난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극중 현주(한혜진)는 도영(윤상현)을 위해 그를 놓아주는 사랑을, 다혜(유인영)는 도영을 차지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집요한 사랑을 선택했다. 이 장면은 현주가 도영을 밀쳐낸 후 다혜와 처음으로 대면한 것으로 도영을 둘러싼 두 사람의 만남에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손 꼭 잡고’ 제작진은 “금주 방송을 기점으로 예상치 못한 만남들이 펼쳐지며 전개가 휘몰아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주인공들의 얽히고 설킨 감정들이 폭주하며 더 흥미진진해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손 꼭 잡고’는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