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권상우·김태우, 달라진 형제…극렬 대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권상우, 김태우/사진제공=에이스토리

배우 권상우, 김태우/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추리의 여왕2’에서 권상우와 김태우가 대립을 예고했다.

‘추리의 여왕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진은 18일 방송에 앞서 권상우(하완승)와 김태우(하지승) 형제가 사무실 앞에서 대립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하완승(권상우)은 형을 향해 날 선 눈빛을 보내고 있다. 평소 온화한 미소의 하지승(김태우) 또한 냉정한 표정으로 완승에 맞대응하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두 사람은 그동안 서로를 걱정하고 챙기며 형제애를 보여왔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유설옥(최강희)이 하지승과 처음 만나며 “형사님과 다르다”고 간파한만큼 이 둘은 정반대의 성격을 갖고 있다. 완승이 거칠고 순수한 이미지라면 지승은 친절하고 지적인 엘리트인 것.

이에 대해 ‘추리의 여왕2’ 제작진은 “두 사람이 ‘윤미주 살인사건’ 수사를 계기로 급격히 달라진 온도차를 보인다”며 “극과 극 캐릭터인 두 형제가 오늘(18일) 방송에서 어떻게 맞부딪칠지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또 “하지승이 어둠의 그림자인 김실장(박지일)과 윤미주를 죽인 범인 원주석(송지호)을 어떻게 대할지도 관전 포인트”라고 덧붙였다.

‘추리의 여왕2’는 18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