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승리, 러시아서 인지도 굴욕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한끼줍쇼’의 이경규, 강호동, 승리/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JTBC ‘한끼줍쇼’의 이경규, 강호동, 승리/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JTBC ‘한끼줍쇼’에서 가수 승리가 러시아 현지인에게 인지도 굴욕을 당한다.

18일 방송되는 ‘한끼줍쇼’ ‘러시아 편’에서는 승리가 출연해 MC 이경규와 강호동을 만나 한끼에 도전한다.

승리는 블라디보스토크 대표 명소인 젊음의 거리 ‘아르바트 거리’에 등장한다. MC들과의 만남을 앞둔 승리는 유창한 러시아어 실력을 뽐낸다. 다소 어려운 발음까지 구사하자 이경규는 “러시아어 좀 할 줄 알아?”라고 물으며 승리의 러시아어 실력에 기대감을 보인다. 하지만 승리는 “러시아는 처음 와봤다”다고 밝히며 “러시아어도 방금 시작했어요”라고 말한다.

이날 승리는 30분 속성으로 배운 짧은 러시아어 실력임에도 자신감 하나로 현지인들과 거침없는 소통을 이어가 MC들을 든든하게 한다. 강호동은 “너는 뭘 해도 잘한다”며 감탄한다.

하지만 곧 승리가 굴욕을 당하는 일이 생긴다. ‘한끼줍쇼’ 제작진에 따르면 촬영 당시 이들에게 한 여성 러시아인이 다가와 사진 촬영을 요청했다. 승리는 흔쾌히 사진을 찍으며 뿌듯해 했지만 알고 보니 그는 강호동과 사진을 찍기 위해 다가왔던 것.

승리는 심지어 현지인이 자신을 알아보지도 못하자 고개를 숙인다. 이어 길 한복판에서 빅뱅의 히트곡을 열창하며 존재감을 회복하려 한다. 18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