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박지헌, 사춘기 아들 빛찬에게 선물 후 눈물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가수 박지헌이 아들 빛찬이에게 개인 공간을 마련해준 뒤 눈물을 흘렸다.

1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될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박지헌 부부가 육남매와 함께 봄맞이 대청소에 나선다. 박지헌은 본격적인 정리를 위해 집안 곳곳에 숨겨져 있던 물건들을 꺼내와 눈길을 끈다. 그는 내친 김에 사춘기에 접어든 첫째 빛찬이에게 독립된 공간을 마련해주기로 한다.

책장, 책상부터 침대까지 온전히 빛찬이를 위한 공간이 완성되자 빛찬이는 뛸 듯이 기뻐한다. 빛찬이는 “태어나서 있었던 일 중에 제일 기쁘다”며 감동을 표한다.

이에 울컥한 박지헌은 “가슴이 터질 것처럼 좋았다고 하더라. 빨리 해줄걸 그랬다”며 눈물을 글썽거린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