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김연서, 허정민과 더 가까워진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OCN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

배우 김연서/사진제공=OCN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

OCN ‘그남자 오수’에서 김연서의 마음이 허정민을 향했다.

지난 17일 방송에서는 김연서가 평소 호감을 갖고있던 이종현(오수)이 아닌 허정민(가나)에게 더 다가갔다.

‘그남자 오수’에서 김연서는 커리어우먼 효진을 연기하고 있다. 효진은 오수(이종현)를 처음 맞선 자리에서 만난 이후 그에게 관심을 두고 있었다. 이어 오수의 사업 파트너로 다시 등장하며 당당한 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효진은 오수와 가까워지기 위해 접근한 가나(허정민)와 친해지며 새로운 감정을 느끼기 시작했다. 자신과 밀당 하려는 가나 앞에서 효진은 꾸밈없는 모습으로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그러나 결정적인 순간에는 밀당을하며 가나를 애타게 만든 것.

또 효진은 가나를 만나기 전 치밀한 사전 조사로 가나를 당황케하며 연애에서도 철두철미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아버지와 오수를 생각하며 힘들어하는 가나를 위로해 주며 따뜻한 반전 매력까지 선보였다.

‘그남자 오수’는 종영까지 2회를 앞두고 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OCN을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