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종영까지 단 2회…이종현·김소은 결국 이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OCN 로맨스 드라마 '그남자 오수' 사진=OCN 방송화면

OCN 로맨스 드라마 ‘그남자 오수’ 사진=OCN 방송화면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의 이종현(오수 역)과 김소은(서유리 역)이 결국 비극적인 운명의 벽 앞에 무릎을 꿇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14회에서는 오수가 죽음의 위기에 처할 뻔한 유리를 가까스로 구해냈다. 유리가 꽃가루를 복용했다는 사실을 알고도 나무의 경고를 애써 외면했던 오수는 하루에도 몇 번씩 생사의 기로를 넘나드는 그녀를 보며 더 이상 피할 수 없음을 감지하고, 결국 진실을 감춘 채 이별을 통보했다.

유리는 답답한 마음에 이유를 물었지만 오수는 애써 차가운 척 마음에도 없는 모진 말을 던졌다. 영문도 모른 채 이별을 통보받은 유리는 매 순간마다 오수와의 추억이 떠올라 눈물을 보였다. 동생 수정(박나예 분)과 오수의 할아버지(박근형 분) 등 주변 사람들의 애정 어린 위로에도 마음이 추슬러지지 않았다.

오수 역시 말로는 매몰차게 했지만 그런 유리가 걱정돼 동생 수정에게 그녀를 부탁하기도 하고 진우(강태오 분)에게 도움을 요청하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오수는 유리를 잊기 위해 갑작스런 독일행을 결심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엔딩에서 오수의 집에 찾아온 유리에게 신비한 힘을 가진 나무의 존재를 들키게 됐다. 유리가 나무의 법칙을 알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유리가 진실을 알게 되면서 이들의 비극적인 운명에 대한 해결책을 찾게 될지에도 시선이 쏠린다.

‘그남자 오수’는 이제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오는 23일 오후 9시에 15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