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루마, ‘영재발굴단’ 출격…즉흥 라이브 연주 공개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이루마가 SBS 교양 프로그램 ‘영재발굴단’에 출연한다.

18일 방송되는 ‘영재발굴단’에서 이루마는 갑작스러운 라이브 요청도 흔쾌히 수락해 피아노 연주를 들려준다.

이날 이루마가 연주한 ‘문라이트 송(A moonlight Song)’은 그의 11살 된 딸이 직접 제목을 붙여줬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자신의 딸이 음악적 영감을 준다고 말해 ‘딸바보’ 아빠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루마는 5살 때부터 피아노를 치기 시작해 9살엔 직접 작곡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실력이 됐다. 그의 재능을 알아본 부모님은 그가 해외에서 전문적인 공부를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어린 나이에 시작한 유학생활은 녹록지 않았지만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지금의 자리에 섰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자신의 목표를 밝혔다. 바로 아이들이 자신의 음악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한국에 음악학교를 세우고 싶다는 것. 그는 “앞으로 클래식과 재즈가 접목된 대중성 있는 음악을 하고 싶은 친구들, 음악을 하고 싶은데 상황이 여의치 않아 방황하는 아이들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영재발굴단’은 18일 오후 8시 55분 SBS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