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윤지성, 워너원 공식 미식가 면모 “인생 롤모델은 이영자 선배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수요미식회'

사진=tvN ‘수요미식회’

tvN ‘수요미식회’에 대세 아이돌 워너원이 출연한다.

오늘(18일) 방송되는 ‘수요미식회’에는 워너원 멤버 윤지성, 황민현, 이대휘가 출연해 ‘야식의 꽃’ 보쌈의 미식 세계로 안내한다.

워너원의 맏형 윤지성은 멤버들이 인정하는 ‘워너원 공식 미식가’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밥길이다”라며, 소신을 전한 윤지성은 “내 인생 롤모델은 이영자 선배님”이라고 밝혀 그 배경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MC전현무가 자신과 비슷한 ‘초딩 입맛’은 누구인지에 대한 질문에 황민현은 자신을 ‘꼬맹이 입맛’이라고 소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매운 걸 잘 못 먹고 케익과 젤리를 입에 달고 산다”고 고백한 황민현에 전현무는 “초딩 입맛이 아니라 미취학 아동 입맛이다”라며 굴욕을 안기기도 했다.

수요미식회 최초의 10대 출연자이자, 역대 최연소 출연자로 등극한 이대휘는 “곱창, 닭발, 곰탕을 좋아한다”며 반전의 ‘어른 입맛’을 인증했다. 자신의 룸메이트 배진영과 종종 자체 먹방 BJ로 변신한다는 일화를 전하며, 음식을 맛있게 먹는 노하우를 스튜디오에서 직접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보쌈에 얽힌 각 출연진들의 맛의 추억과 보쌈이 배달 음식의 대표 메뉴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이유 등 보쌈에 관련된 풍성한 미식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수요미식회’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