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스, 18일 정오 첫 미니 앨범 ‘90 BPM’ 발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훈스 / 사진제공=MMO, 프론트데스크

훈스 / 사진제공=MMO, 프론트데스크

그룹 훈스가 첫 미니 앨범을 발매한다.

훈스의 소속사 프론트데스크는 훈스의 공식 SNS를 통해 18일 정오 국내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훈스의 첫 미니 앨범 ‘90 BPM’의 음원 및 타이틀곡 ‘얘가 이렇게 예뻤나’ 뮤직비디오가 공개된다고 밝혔다.

‘90 BPM’에는 타이틀곡 ‘얘가 이렇게 예뻤나’ 및 지난 3월 선공개한 ‘우리라고 쓰고 싶어’를 비롯해 ‘굿나잇’‘너에게 난’ 등 4곡이 수록될 예정이다.

‘90 BPM’은 좋아하는 사람을 생각하면서 두근두근 뛰기 시작하는 심장 박동을 음악의 템포에 비유해 표현한 것이다.

‘얘가 이렇게 예뻤나’의 작곡은 박근태 프로듀서가 맡고 작사에는 싱어송라이터 스무살이 참여했다.

직비디오는 좋아하는 여자가 시도 때도 없이 생각나는 것을 귀엽게 표현했다. NCT 127의 ‘소방차’, 핫펠트의 ‘새 신발’ 및 ‘나란 책’, 프라이머리의 ‘42’ 등의 뮤직비디오를 작업한 호빈 감독이 메가톤을 잡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