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년 연속 美 ‘빌보드 뮤직 어워드’ 후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2년 연속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 후보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 BBMA)는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5월 2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8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각 부문 후보를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이어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 후보에 올라 저스틴 비버 (Justin Bieber), 아리아나 그란데 (Ariana Grande), 데미 로바토 (Demi Lovato), 션 멘데스 (Shawn Mendes) 등 글로벌 스타들과 경쟁을 펼치게 됐다.

2년 연속 후보에 이름을 올린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세계적인 톱스타들을 제치고 70번이나 1위를 차지하며 전 세계 소셜 네트워크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열린 ‘2017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케이팝 그룹 최초로 세계적인 아티스트를 제치고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지난 1년간 앨범 및 디지털 노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등을 측정해 후보자를 선정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