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함소원 “18살 연하 남편, 첫 만남에 결혼하자고 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쳐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쳐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함소원과 18살 연하의 남편 진화와의 웨딩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본격연예 한밤’에서 함소원은 “남편은 1994년생으로 의류 사이트를 경영하고 있는 사업가 남편”이라고 소개했다.

웨딩 촬영을 이어가던 함소원은 “남편이 잘생긴 건 알았는데 오늘 보니까 더 잘생겼다”며 “30대에 남편이 안 나타나서 오래 기다렸는데 잘생긴 남편이 나타났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남편 진화는 첫 만남에 대해 “아내가 제 친구의 친구여서 만나게 됐다. 친구의 생일파티에서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봤을 때. 너무 예뻤다. 귀여웠다. 피부가 너무 좋았다. 첫눈에 반한다는 걸 믿나? 나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화는 “처음에는 27~28세 정도로 봤다”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그날 2시간인가 이야기하고 ‘내가 너 먹여 살려도 돼?’라며 바로 결혼하자고 했다. 장난인줄 알았는데 한 달 정도 매일 만나고 나서 ‘결혼하면 안 되냐’고 해서 결혼하게 됐따”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