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이호재 “왕빛나·한상진 이혼 보류 결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연출 김상휘)의 이호재가 손녀 왕빛나와 한상진의 이혼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17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은회장(이호재)은 금영숙(최명길)을 불러 “두 사람의 이혼은 보류하기로 했네. 집에 들인 후에 시간을 더 지켜봐야겠어”라고 말했다.

이에 금영숙은 “사장님 다시 돌아오시면 아가씨가 힘들어지십니다”라며 반대했고, 은회장은 “경혜가 장사장을 원해. 금여사 난 경혜가 가여워. 너무 외롭게 자랐어. 난 그 아이가 원하는 사람, 사랑하는 사람 손에 쥐어주고 품에 안겨주고 싶네”라고 했다.

그럼에도 금영숙은 반대했고 은회장은 “자네가 경혜를 신경 쓴 걸 내가 왜 모르겠나. 하지만 가족은 또 달라. 장사장의 진심을 확인해봐야겠다”며 “경혜에 대해서 진심인 사람이라면 섣불리 내쳤다가 후회하게 될 지도 몰라”라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