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논란의 ‘학생부 종합 전형’ 집중 조명…수시냐, 정시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100분 토론'

사진제공=MBC ‘100분 토론’

MBC ‘100분 토론’이 대학 입시 제도를 둘러싼 논란을 정면으로 다룬다.

오는 18일 방송될 ‘100분 토론’에서는 윤도한 논설위원이 진행을 맡아 지난주 교육부 대입 개표 시안 발표 후 논란이 된  ‘학생부 종합전형’을 집중 조명한다.

‘학생부 종합전형’은 본래 학교 교육의 다양화를 목표로 도입됐지만 현재 ‘금수저 전형’ ‘깜깜이 전형’ 등으로 불리며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100분 토론’은 안선회 교수(중부대 교육대학원)와 최은순 회장(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회) 등 교육 현장에 있는 교사와, 학부모, 학계 전문가, 학원 현업자 등 다양한 출연자들의 의견을 들어본다.

‘100분 토론’ 관계자는 “대한민국에서 언제나 가장 뜨거운 이슈인 대학 입시 문제를 근본적으로 토론할 예정이다. 사회적 여론을 들어볼 수 있도록 세부 주제로 나누어 구성 중”이라 설명했다. 또 “학부모와 교육 관계자분들 뿐만 아니라, 사회 구성원 모두가 관심을 갖고 흥미롭게 볼수 있는 내용이 될 것”이라 밝혔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