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즉흥극 ‘낫심’ 출연 “연극무대 오랜만…긴장됐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한예리/사진제공=두산아트센터

배우 한예리/사진제공=두산아트센터

배우 한예리가 지난 12일 ‘두산인문극장 2018 : 이타주의자’의 즉흥극 ‘낫심’에 출연했다. 그는 사전 준비 없이 시작된 즉흥극에서 현장을 찾은 관객들과 소통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낫심’은 ‘두산인문극장 2018 : 이타주의자’의 첫 번째 연극으로 이란 출신 작가 낫심 술리만푸어(Nassim Soleimanpour)의 최신작이다. 매회 다른 배우가 연습이나 리허설 없이 무대에 서는 독특한 형태의 연극이다.

이 연극은 이란어를 소재로 작가, 배우, 관객의 소통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국경, 문화, 언어 등의 경계를 넘어 세계와 타인을 이해하는 행위와 인류의 보편적인 언어는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한예리는 이번 공연에서 낯선 언어와 문화적 차이를 초월한 연기를 펼쳤다. 그는 연기자가 아닌 자연인 한예리의 모습을 표현했다.

공연이 끝난 후 한예리는 “오랜만에 참여한 연극 무대인데다 즉흥극이라 처음엔 긴장이 많이 됐다”며 “공연이 끝난 후 ‘낫심’은 나의 친구가 됐고 관객들은 나의 가족이 됐다”고 말했다. 작가 낫심 술리만푸어 역시 “예리가 눈물을 흘릴 때는 나 스스로도 감정을 자제하기가 굉장히 어려웠다. 정말 좋은 배우”라고 칭찬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