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우식, “부모님과 꾸준히 대화했기에 래퍼 될 수 있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사진제공=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래퍼 플로우식이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 출연해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펼쳤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안녕하세요’에는 플로우식을 비롯해 래퍼 킬라그램, 가수 조성모와 에릭남, 개그우먼 김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고민을 나눴다.

이날 플로우식은 음료수에 중독된 남편의 사연을 듣고 진지하게 조언을 건넸다. 분노로 훈육하는 아버지에 대해 마음 아파하면서도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플로우식은 “어렸을 때부터 래퍼가 되고 싶었다. (부모님이) 달가워하진 않으셨지만 꾸준히 대화를 나눴기에 래퍼가 될 수 있었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뿐만 아니라 특유의 말투로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겼다.

플로우식은 최근 가수 제시와 함께한 첫 싱글 ‘All I Need’부터 ‘젖어’S’까지 발매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