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우, ‘와이키키’ 종영 소감 “월요병 날렸다는 말 들으니 뿌듯”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이주우/사진제공=마이컴퍼니

배우 이주우/사진제공=마이컴퍼니

배우 이주우가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 종영을 앞두고 “월요병 날렸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주우의 소속사 마이컴퍼니는 17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와이키키’에서 ‘민수아’를 연기한 이주우의 종영 소감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주우는 “‘와이키키’ 보시면서 ‘월요병 날렸다. 힐링됐다’ 라는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개인적으로 뿌듯하고, 덕분에 정말 재미있게 열심히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드라마는 끝이 나지만 다시보기로 한 번 더 보시면서 힐링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다시 보면서 ‘저렇게 열심히 했었구나. 이렇게 좋은 드라마를 만들었었구나’ 떠올려보려 합니다”라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주우는 지난해 카드사, 통신사, 제과, 전자제품, 자동차 브랜드 등 여러 광고에 출연했다.

‘와이키키’에선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김정현의 전 여자친구이자 철 없지만 순수한 쇼핑몰 모델 ‘민수아’를 연기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최종회는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