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그날, 바다’에 목소리 기부…뉘앙스 살리려 재녹음까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우성,마리끌레르

배우 정우성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이 영화 ‘그날, 바다’에 개런티 없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1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사당동 아트나인에서 열린 ‘그날, 바다’ 상영보고회에서다.

‘그날, 바다’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 항적도를 추적해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침몰 원인에 접근하는 추적 다큐멘터리 영화다.

제작자로 참여한 김어준 총수는 “감정을 배제하고 차가운 논리로 접근하는 영화다. 너무 딱딱할까봐 내레이션을 생각했다. 이 영화를 몰입도 있게 끌고 가려면 목소리에 힘이 있는 배우를 원했다”고 말했다.

또 김 총수는 “제작비가 별로 없었다. 알고 보니 특급 배우의 내레이션 비용이 고가더라. 또 배우 입장에서는 세월호 관련 영화에 참여한다는 게 부담스러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정우성 씨에게 그냥 전화해서 전후 사정 없이 ‘세월호 다큐인데 내레이션 해달라’고 부탁했다. 정우성 씨가 대략 2초 뒤에 ‘하겠습니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 총수는 “놀랐다. 매우 감사하다. 현재 해외 영화제 일정으로 바쁜데 영화 관련 행사에 참여하고 싶다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영화를 연출한 김지영 감독은 “처음에 정우성 씨가 12시간 정도 녹음 이후에 다시 7~8시간을 녹음했다”고 말했다. 또 “녹음을 마치고 식사를 하면서 영화에 대해 얘기를 하는데 정우성 씨가 ‘감독님 의도가 그렇다면 내가 뉘앙스를 잘못 표현했다’며 다시 녹음하겠다고 하더라. 놀랐다”며 감동했다.

영화는 인천항 출항부터 침몰에 이르기까지 세월호에 어떤 일들이 발생했는지 파악하고 오로지 사실을 기반으로 재현해 침몰 원인을 추적한다. 정부가 세월호 침몰을 ‘단순 사고’라고 발표할 당시 핵심 물증으로 제시한 AIS 분석에 집중하고 각종 기록 자료를 비롯해 물리학 박사 등 각계 전문가들의 자문 하에 사고 시뮬레이션 장면을 재현했다. 지난 12일 개봉해 상영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