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어느 때보다 완성도 높은 음악·퍼포먼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빅스,쇼케이스

그룹 빅스가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3집 ‘오 드 빅스(EAU DE VIX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빅스가 “어느 때보다 완성도 높은 음악과 퍼포먼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빅스는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음반 ‘오 드 빅스(EAU DE VIX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음악이나 퍼포먼스가 예전보다 덜 세거나 얌전하다고 보일 수 있다”며 “그런데 이걸 위해서 어느 때보다 시끌벅적하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날 리더 엔은 “그동안 타이틀곡이 바뀌기도 하고 안무가 바뀌기도 했다. 더 어려운 시도였다. 우리가 가진 것들을 더 많이 보여주려고 했다”며 “음악이나 퍼포먼스는 어느 때보다 완성도가 높다”고 덧붙였다.

이번 음반에서 빅스는 향을 만들어내는 조향사로 변신한다. 타이틀곡 ‘향(Scentist)’은 몽환적이고 트랜디한 사운드가 인상적인 노래로 향기에 대한 광적인 집착을 시적인 가사로 표현했다.

빅스는 이날 오후 6시 ‘오 드 빅스’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포함해 총 12개 트랙이 실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