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셰프 “직원 인건비만 거의 9천만 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셰프 최현석/사진제공= KBS2 '1대 100'

셰프 최현석/사진제공= KBS2 ‘1대 100’

‘스타 셰프’ 최현석이 “직원 인건비만 거의 9천만 원 넘게 나갔다”고 털어놨다.

17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KBS2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는 최현석 셰프가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이날 MC 조충현 아나운서는 “드디어 오너 셰프가 됐다. 직원 복지 스케일이 남다르다 들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최현석은 “별다를 거 없다. 그냥 연말에 고생 많이 해서 그때 월급을 두 배 준 정도다”라고 밝혔다.

이에 조 아나운서가 “지금 허세 부리는 거 아니냐”고 반응하자 최현석은 “허세가 아니다. 직원들이 원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내가 레스토랑을 오픈하기를 기다려줬다”고 말했다. “너무 고마워서 그렇다. ‘적자만 나지 않는다면 월급을 두배 주겠다’고 했던 약속을 지킨 것 뿐”이라 설명했다. 이어 “인건비만 거의 9천만 원 넘게 나간 거 같다”고 덧붙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