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10cm 권정열, 홍대 뮤지션병 ‘전격 해명’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10cm 권정열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을 둘러싼 ‘홍대 뮤지션병’에 대해 전격 해명한다.

오는 18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입맞춘 사람들’ 특집으로 집 안팎에서 입을 맞춘 MFBTY 윤미래, 타이거JK 부부와 ‘소나기’로 입을 맞춘 하이라이트 용준형, 10cm 권정열이 출연해 찰떡호흡 토크를 펼친다.

최근 하이라이트 용준형의 러브콜로 그와 함께 ‘소나기’라는 곡을 발표한 10cm 권정열. 권정열은 현재 10cm로 홀로 활동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얘기를 꺼내 놓으며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권정열은 우선 전설의 ‘홍대 뮤지션병’과 관련해 전격 해명했다. 그는 MC들로 인해 관련 일화가 등장하자 당시 자신이 가졌던 뮤지션적 가치관에 대해 설명하면서 “어릴 때죠”라며 솔직하게 모든 것을 털어놨다.

또한 권정열은 제일 후회되는 곡으로 10cm의 이름을 알린 ‘아메리카노’를 꼽아 모두를 놀라게 했고, 외모해명까지 나서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그는 아내 옥상달빛 김윤주와의 결혼이 알려졌을 당시 아내에게 지인들이 계속 보낸 사진을 보며 전격 ‘외모해명’에 나섰다.

특히 권정열은 ‘연애를 알지도 못하는 대표적 가수’로 윤종신과 유희열을 꼽아 스튜디오에 폭소탄을 터트렸다고. 그는 “(두 분의)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밑밥을 깔더니 “연애 잘 못했을 것 같은..”이라며 윤종신과 유희열의 노래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의 특징을 콕콕 짚어 윤종신을 배꼽 잡게 만들었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