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모두를 울린 한마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송인 이영자 /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인 이영자 / 사진=KBS2 ‘안녕하세요’

“자식에게 (사랑을) 표현해줘야 돼요. 아버지가 그렇게 못하면 엄마라도 번역해줘야 해요. 우리 아버지와 어머니는 끝내 그렇게 못 해줬어요. 그래서 딸 셋이 뭉쳤어요. 그래야 남은 세상을 또 살아가니까요, 남한테 사랑을 나눠줘야 하니까요.”

방송인 이영자가 끝내 눈물을 흘렸다. 그는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서 이같이 말했다. 분노로 훈육하는 아버지가 고민이라는 고3 딸의 사연에 공감하면서다.

고3 딸은 “사사건건 구속하는 아빠가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아빠의 구속에 답답함을 느꼈고, 무엇보다 화를 내고 물건을 던지고 부수는 아빠의 행동에 두려움을 느꼈다. 참았던 눈물을 쏟았고, 이영자가 나섰다.

이영자는 딸의 사연에 공감하지 못하는 아버지, 어머니를 향해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했다. 그는 “우리 아버지도 사랑 표현을 안 했다. 부모가 자식을 낳았다고, 마음을 다 안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며 “자식에게 표현을 해줘야 한다. 아버지가 못하면 엄마라도 ‘네 아버지는 너를 사랑한단다’라고 번역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아버지, 어머니는 끝내 해주지 않았다. 세 자매가 똘똘 뭉칠 수밖에 없었다. 자식에게 사랑을 줘야 한다. 그래야 세상에 나가서 이길 수 있는 힘이 생긴다”며 “나는 50년을 방황했다”고 털어놨다.

늘 밝게 웃고 주위 사람들에게 긍정의 힘을 전달한 이영자의 눈물은 모두를 집중하게 했다. 그가 보여준 진심은 딸과 그의 부모님, 더불어 시청자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졌다. 다수의 시청자들은 방송이 나간 뒤 ‘이영자의 눈물에 같이 울었다’고 했다.

‘안녕하세요’는 시청자들의 고민으로 꾸려지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다양한 고민이 쏟아지고, 이영자를 비롯해 신동엽, 정찬우, 김태균 등이 사연에 공감하고 때로는 출연자를 나무라기도 한다. 특히 MC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할 때 더 큰 호응이 쏟아진다. 앞서 신동엽이 장애를 가진 형 이야기를 했을 때, 김태균과 정찬우가 부모님 이야기를 털어놨을 때도 호응을 얻었다.

이영자도 마찬가지였다. 사랑 표현이 서툰 부모님으로 인해 상처받은 어린 시절, 성인이 된 뒤에도 방황했다는 이야기를 방송에서 털어놓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고민을 들고 나온 딸이 눈물을 흘리는 그 순간만큼 이영자는 예능 프로그램의 진행자가 아니라 친언니처럼 그를 보듬었다. 진심으로 공감했고, 부모님에게도 마음을 다해 설명했다. 2010년부터 8년 동안 ‘안녕하세요’의 MC 자리를 든든하게 지켜온 이영자의 따뜻한 힘이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