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정웅인, 더욱 악랄해진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스위치'

사진제공=SBS ‘스위치’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의 정웅인이 더욱 악랄해진다.

‘스위치’에서 정웅인은 극중 필갤러리의 대표 금태웅을 맡아 열연중이다. 현재 태웅은 고급 갤러리를 운영하며 전 총리 최정필(이정길)의 비선실세로 활동한다. 그의 비자금마련을 위해 마약을 거래하며 살인도 서슴지 않고 있다.

17일 공개된 사진에서 태웅은 짧은 머리카락을 뒤로 넘겨 카리스마를 더욱 살렸다. 이어 차기 대권후보로 불리는 검사장 도영(최재원)이 그를 향해 무릎을 꿇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제작진은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입체적인 악역 연기를 선보이며 악장(惡匠)이라 불린 정웅인이 이번 방송을 계기로 한 단계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검사장이 무릎을 꿇은 사연을 포함해 사도찬까지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고 귀띔했다.

‘스위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