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윤·윤상현, 쓸쓸한 부녀의 투샷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손 꼭 잡고'의 이나윤, 윤상현/사진제공=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손 꼭 잡고’의 이나윤, 윤상현/사진제공=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 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에서 윤상현이 눈물을 참지 못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손 꼭 잡고’ 제작진은 17일 윤상현(김도영)과 이나윤(김샛별) 부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손 꼭 잡고’ 15·16회에서 도영은 현주(한혜진)·석준(김태훈)의 포옹을 목격한 후 현주에 대한 오해가 절정으로 치달았다. 이에 도영은 현주를 잊기 위해 다혜(유인영)에게 마음을 주는 듯 했지만 딸 샛별과 현주를 향한 그리움에 결국 무너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에는 도영과 샛별이 함께하고 있어 시선을 끈다. 두 사람은 외나무다리에 앉아 있다. 푸른 나무가 줄지어진 숲길의 평온한 분위기와 상반되게 심각한 표정이라 궁금증을 자아낸다. 뿐만아니라 홀로 남겨진 도영은 끝내 눈물을 터트리고 있다. 그가 오열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전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손 꼭 잡고’ 제작진 “오는 18일 방송을 기점으로 현주와 도영 부부 사이에 엄청난 변화가 생긴다”고 전했다.

‘손 꼭 잡고’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을 다룬 멜로 드라마다. 오는 18일 오후 10시 17·18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